폭염 속 전기요금 또 '동결'..."물가 부담 고려" [앵커리포트]

폭염 속 전기요금 또 '동결'..."물가 부담 고려" [앵커리포트]

2024.06.21. 오후 7: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해 8월 역대급 폭염에 주택용 전기 판매량은 1년 전보다 4.6% 늘며 월간 기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가구당 평균 전기 사용량도 같은 기간 2.5% 늘었습니다.

이 때문에 '냉방비 폭탄' 맞은 분 많으실 겁니다.

지난해 전기요금은 2022년 여름 이후 세 차례에 걸쳐 kWh(킬로와트시)당 28.5원 인상됐습니다.

한여름인 7월에서 8월, 4인 가구 평균 전기 사용량은 427㎾h인데요.

2022년 8월, 6만7천 원가량 전기요금을 냈다면 지난해에는 8만 원이 넘는 요금을 내야 했습니다.

누진 구간 탓에 4인 가구 전기 사용량이 20% 늘었던 경우 1년 전보다 73% 오른 금액이 청구됐고요.

30% 더 쓴 경우는 2배 가까운 전기요금이 고지서에 찍혔습니다.

때 이른 폭염에 벌써부터 올여름 전기요금 걱정된다는 분 많으신데요.

한국전력이 올 3분기 전기요금을 올리지 않기로 했습니다.

5분기 연속 동결로, 여름철 물가 부담을 고려한 결정입니다.


YTN 장원석 (wsda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