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거트인데 유산균 수 90% 미달...부적합 판정받은 '이 제품'

요거트인데 유산균 수 90% 미달...부적합 판정받은 '이 제품'

2024.04.17. 오후 4: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요거트인데 유산균 수 90% 미달...부적합 판정받은 '이 제품'
식약처 제공
AD
풀무원의 떠먹는 요거트 제품들이 유산균 수 부족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풀무원다논주식회사의 '요거톡 초코그래놀라', '요거톡 초코필로우&크런치', '요거톡 링&초코볼' 제품이 유산균 수 기준 미달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요거트 등 발효유류는 유산균 수 또는 효모 수가 1㎖당 1천만 CFU(집락형성단위) 이상이어야 하는데, 이 제품들은 그 수치가 각각 63만CFU, 95만CFU, 89만CFU에 그쳤다. CFU는 유산균 수를 세는 단위다.

식약처 측은 "유산균 수 부족은 안전성과 관련이 없어 회수 대상이 되진 않는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