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제곡물 가격 큰폭 하락...4분기쯤 국내 물가에 영향

실시간 주요뉴스

세계식량가격 14년 만에 최대 하락…곡물 11.3%↓
곡물 수입가격, 3분기 여전히 강세 예상
국제 곡물, 선물거래로 3~7달 뒤 국내 가격 반영
"국내 밀가루·사료 가격, 4분기 이후에 하락"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급등했던 국제 곡물 가격이 지난달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하지만 곡물 수입가는 시차를 두고 반영되기 때문에 국내 물가에 영향을 미치려면 4분기는 돼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매달 식량가격지수를 집계해 발표하고 있습니다.

이 지수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한 지난 3월 159.7로 역대 최고치를 썼습니다.

이후 3개월간 전월 대비 소폭 하락하다 지난달에는 8.6%가 떨어져 140.9포인트를 기록했습니다.

2008년 10월 이후 최대 하락 폭인데, 특히 곡물 가격이 11.3%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흑해 항구 봉쇄 해제 합의와 밀 수확에 따른 공급 불확실성 해소 등이 곡물 가격 하락에 영향을 줬습니다.

국제 곡물의 선물 가격 지수는 지난 2분기 193.2에서 3분기에 큰 폭으로 떨어지고, 4분기에도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하지만 국내 업체들이 실제 부담하는 곡물 수입 가격은 3분기에도 여전히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제 곡물은 선물로 거래돼 3개월에서 7개월 이후 수입 가격에 반영되기 때문입니다.

이에따라 국제 곡물 가격 지수가 떨어졌다고 해도 국내 밀가루와 사료 값 하락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정부와 업계는 업체별로 비싸게 주고 구입한 재고의 소진과 환율 등을 고려할 때 일러야 4분기 이후에나 하락세가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