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03명| 완치 10,422명| 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삼성 준법감시위,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기한 한 달 연장
Posted : 2020-04-08 23:31

동영상시청 도움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에 경영권 승계 등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권고한 기한을 한 달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삼성 측 요청에 따라 모레(10일)까지였던 기한을 다음 달 11일까지로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준법감시위원회는 지난달 경영권 승계 의혹과 노조 문제, 시민 사회와의 소통 문제에 대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하라고 권고하면서, 30일의 시간을 줬습니다.

하지만 삼성 측은 코로나19로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해 논의 일정에 불가피한 차질이 생긴 점 등을 이유로 연장을 요청했습니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지금 상황에서 시한을 고수하기보다는 충실한 이행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연장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은 기한을 지키지 못한 것은 실망스럽다면서, 하루라도 빨리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내는 것이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오는 21일 임시 회의를 열고 후속 논의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이지은 [jelee@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