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TC 지원율 높여라" 해외연수도 확대...복무기간 단축은 빠져

"ROTC 지원율 높여라" 해외연수도 확대...복무기간 단축은 빠져

2024.02.23. 오후 7: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국방부가 해마다 떨어지는 학군장교, ROTC의 지원율을 높이기 위해 해외연수자를 4배로 늘리고, 생활지원금도 3배 인상하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육군의 경우 병사보다 10개월이나 긴 28개월의 의무 복무 기간은 손대지 않는다는 방침이어서 지원자가 증가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는 28일이면 새로운 학군장교 2천7백여 명이 임관합니다.

육군 기준으로 임관하는 초급장교의 70%가량을 차지하는 ROTC지만, 지원율은 해마다 눈에 띄게 하락하고 있습니다.

2015년 4.8:1이었던 지원율은 지난해 1.8:1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봉급 인상과 복무 기간 단축 등 처우가 개선되는 병사와 달리 상대적으로 장교 복무의 이점이 없다는 점이 지원율 감소의 원인으로 꼽힙니다.

여기에 사회적 위신과 자부심이 크지 않다는 점도 이유로 지적됩니다.

당장 병역자원 감소로 비상이 걸린 국방부는 ROTC 지원율을 높이기 위해 해외연수 확대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현재 ROTC중앙회는 해마다 후보생 가운데 40여 명을 선발해 3주 동안 해외연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 인원을 2배인 80명으로 늘리고 국방부도 80명을 추가 선발해 연간 160여 명에게 연수 기회를 주겠다는 방침입니다.

또 ROTC의 공수훈련 참가 인원도 기존 100명에서 올해 120명, 내년 150명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전하규 / 국방부 대변인 : 국방부는 학군장교 후보생의 자긍심과 사명감을 고취하고 합당한 처우를 보장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국방부는 초급간부 처우 개선과 함께 여러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가장 큰 기피 원인인 장교의 의무복무 기간 단축은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복무 기간이 줄면 그만큼 인력 운용이 어려워진다는 판단 때문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가 ROTC 지원율 감소를 안보위기로 규정하고 벼랑 끝에 선 심정으로 대책을 내놨지만, 실효성 있는 결과로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민기입니다.

촬영기자: 박진수
영상편집: 정치윤
그래픽: 박유동


YTN 최민기 (choim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