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청년 비하' 현수막 논란에 결국 사과..."명백한 잘못"

민주당 '청년 비하' 현수막 논란에 결국 사과..."명백한 잘못"

2023.11.20. 오후 1: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민주당 '청년 비하' 현수막 논란에 결국 사과..."명백한 잘못"
더불어민주당 제공
AD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비하 논란을 일으켰던 현수막 문구에 대해 사과했다.

20일 조정식 사무총장은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기획 의도가 어떠하더라도 국민과 당원이 보시기에 불편했다면 이는 명백한 잘못"이라면서 "책임을 업체에 떠넘길 게 아니라 당의 불찰이었고 당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으로서 국민과 당원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민주당 사무처는 행사 예고 현수막을 걸어달라며 각 시·도당에 공문을 보냈는데, 첨부된 시안엔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살고 싶어" 등의 문구가 담겨 청년을 이기적이고 사회 현상에 무관심한 계층으로 비하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후 민주당은 해당 논란에 대해 당과 관련이 없고 업체에서 해당 문구를 만든 것이라고 해명했다가 당 안팎의 비판을 받았다.

조 사무총장은 "논란이 된 현수막은 민주당 티저 광고였다"면서 "외부 전문가의 파격적 홍보 콘셉트를 담은 아이디어였는데 결과적으로 당이 세심히 살피지 못하고 시행 과정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현수막을 통해 홍보하고자 했던 11월 23일 '갤럭시 프로젝트' 행사를 연기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할 방침이다. '갤럭시 프로젝트'는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이 기획한 청년 관련 캠페인 행사다.

조 사무총장은 책임자 징계 등에 대한 질문에 "그 문제는 아직 여기서 말하는 건 옳지 않은 거 같다"고 답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