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與 "文, 선 넘지 말라" vs 野 "尹 정부 정치 보복"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청와대 안보 계통 책임자였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정치권의 공방도 다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화살을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돌리며 공세 수위를 높였고,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정치 보복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황윤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서훈 전 실장이 구속된 건 검찰에 이어 법원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이 문재인 정부에 의해 조작되고 은폐됐다는 걸 인정한 거라고 평가했습니다.

구속 영장 발부의 주체는 검찰이 아닌 법원이라는 겁니다.

[장동혁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문재인 정부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처리 과정에서 자진 월북으로 조작하고 관련 첩보에 대해 삭제를 지시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경고장을 날렸습니다.

문 전 대통령이 서훈 전 실장의 구속에 앞서 안보 정쟁화, 분별없는 처사라고 비판한 걸 꼬집으며 선을 넘지 말라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박정하 /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 잊힌 삶을 살겠다더니, 도둑이 제 발 저리듯 좌불안석인 모양입니다. 진실을 밝히는 여정에 도를 넘는 저항이 없길 바랍니다.]

김정은 정권 눈치 보기에 급급해 평범한 우리 공무원을 월북 몰이의 희생양으로 삼고, 명예살인까지 저질렀다고 쏘아붙였습니다.

민주당은 발끈했습니다.

당시 판단과 달라진 정보와 정황이 없다고 주장하며, 정부가 바뀌자 판단이 정반대로 뒤집혔다고 지적했습니다.

[안귀령 /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 서해 사건은 당시 국방부, 해경, 국정원 등 안보 부처들이 정보와 정황을 분석하고 사실관계를 추정하여 판단한 것입니다.]

당내 '친문계' 인사들은 더 격앙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서훈 전 실장을 문재인 정권에 대한 정치 보복의 수단으로 삼기 위해 윤석열 정부 검찰이 무리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윤건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월북 추정이라고 하는 부분도 전혀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고 있지 못한 상황에서 무리한 정치보복 수사라고 생각합니다.]

친문계 의원들은 개별 대응과 별개로, 민주당 차원의 대책위에서 서해 피격 사건을 비중 있게 다루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재명 대표의 이른바 '사법리스크'로 당내 '친명', '비명' 간 이상 기류가 감지됐던 터라, 제1야당의 '단일대오'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관심입니다.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