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무-2 낙탄, '장치 결함' 추정..."9·19 합의 탓"·"은폐 시도" 공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현무-2 미사일 발사 실패와 관련해 군 당국은 미사일의 자체 결함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낙탄 사고와 관련해 여당은 문재인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고, 야당은 군의 늑장 대응과 은폐시도가 문제라고 질타하며 공방을 벌였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김승겸 합참의장은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에서 현무-2 미사일 낙탄 사고는 현재로선 장치 결함이 원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승겸 / 합동참모의장 : 현재 초기 평가는 특정 장치의 결함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김 의장은 낙탄이라는 우발적 상황에 대한 조치가 부족해 강릉 주민과 국민에게 심려를 끼쳤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그러면서 문제가 있다면 자신이 책임지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승겸 / 합동참모의장 : 송구하다는 표현이 적절하지 못했으면 죄송하다는 표현으로 저의 마음을… 문제가 있다면 제가 책임지겠습니다.]

여당은 낙탄 사고로 국민 불안을 조성하게 된 건 오히려 문재인 정부 책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9·19 남북군사합의를 지키겠다며 도심에서 떨어져 안전한 강원 고성의 훈련장 사용을 지난 2018년부터 중단하고 강릉 도심에 위치한 군 기지에서 미사일을 발사해 온 탓이라는 겁니다.

[신원식 / 국회 국방위원회 여당 간사 : 이걸 왜 우격 다짐 강릉으로 옮겨서 강릉 시민을 벌벌 떨게 만드느냐 이걸 질문하는 겁니다. 문재인 정부가 밀어붙인 겁니다.]

야당 측에선 낙탄 사고로 북한의 웃음거리가 됐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언론과 국민에게 낙탄 사실을 뒤늦게 알렸을 뿐 아니라 은폐하려고 시도한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김병주 / 국회 국방위원회 야당 간사 : 더 나쁜 것은 늑장 대응과 축소·은폐 대응이 가장 큰 문제라고 봅니다.]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국정 감사 중 한미일 해상 연합 훈련이 시작된 사실을 국방위 위원들에게 먼저 알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깡통 안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여당이 군을 심각하게 모독하는 표현이라고 반발하면서 국정감사가 한동안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