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압도적 승리" "새로운 변화"...전남 치열한 표밭갈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방선거 주요 격전지 후보별 공약과 판세를 점검하는 YTN 기획 시리즈, 오늘은 전남도지사 선거 살펴보겠습니다.

재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김영록 후보와 호남에서 국회의원을 했던 국민의힘 이정현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는데요.

두 후보를 오선열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딱 1주일 앞으로 다가온 6·1 지방선거.

전통적으로 민주당 강세 지역인 전남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영록 지사와 국민의힘 이정현 전 의원이 맞붙습니다.

김영록 후보는 당내에서 그동안의 도정 성과 등을 높게 평가받아 단수공천 됐습니다.

줄곧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1~2위를 지켜온 김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를 '압승'으로 이끌어 대선 패배의 아픔을 씻겠다는 각오를 다졌습니다.

[김영록 /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 후보 : 이번 선거에서 호남이 단합해서 저 김영록을 포함해서 우리 민주당의 압도적인 성원과 지지, 그리고 승리를 안겨주셔야 힘 있는 민주당, 힘 있는 도지사, 저 김영록이 큰일을 해낼 수 있다고 믿습니다.]

보수정당 소속 최초로 호남권 재선 국회의원을 지낸 국민의힘 이정현 후보는 5년 만에 정치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이 후보는 대통령 등 현 정권의 프리미엄을 바탕으로 변화된 전남을 이뤄내겠다며, 미치도록 일하고 싶은 자신에게 기회를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습니다.

[이정현 / 국민의힘 전남지사 후보 : 지난 27년 민주당이 독점해왔던 방식과 다른 방법으로 저는 전남을 변화시키고 싶습니다. 오래 했다가 아닙니다. 잘못했다가 아닙니다.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전남을 대변화 시켜보고 싶습니다.]

두 후보 모두 전남의 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을 역점 공약으로 꺼내 들었습니다.

먼저 김 후보는 인공지능 첨단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고, 서울에서 전남, 제주를 잇는 JTX 건설 계획을 내세웠습니다.

여기에 남해안 해양관광 벨트 구축과 신재생 에너지 단지 조성, 전남 국립 의과대학을 설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록 / 더불어 민주당 전남지사 후보 : 전라남도도 이제 농업 위주에서 첨단산업으로 크게 변화하고 있는, 발전하는 제4차 산업을 선도하는 지역이 될 수 있도록 변화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 후보는 전남 22개 시·군을 하나의 거대한 도시로 묶는 초광역 메가 시티를 구상하고 있습니다.

여수와 광양 등 산단이 몰려있는 전남 동부권은 이차전지 부품 생산 기지로, 전남 서부권은 전기차와 모바일, 드론 등 이차전지 상용화 기지로 발전시키겠단 계획입니다.

[이정현 / 국민의힘 전남지사 후보 : 전남에 제일 필요한 건 일자리고, 일자리가 만병통치약입니다. 저는 7대 산업 복합단지를 꼭 조성하고 싶습니다. 전남의 계획을 대한민국의 계획으로 꼭 만들어보겠습니다.]

1995년 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치러진 이래 27년 동안 민주당의 텃밭이었던 전남.

이번 선거도 김영록 후보가 유리할 것으로 관측이 나오지만, 보수 정당의 불모지인 호남에서 국회의원 재선을 이룬 이정현 후보가 도전장을 내밀면서 민선 8기 전남지사 선거가 그 어느 때보다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YTN 오선열입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