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유세 중 욕설 시민에 "범죄행위" 경고

실시간 주요뉴스

욕설 시민에 경고한 이재명 놓고 여야 설전
이재명, 유세 중 욕설 시민에 "범죄행위"
국민의힘 "잘 아시는 분이 형수에게 욕설"
이재명 측 "아픈 가정사를 선거마다 조롱"
■ 진행 : 이광연 앵커
■ 출연 : 김민하 시사평론가 / 김수민 시사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재명 후보가 심야 선거운동 도중에 자신에게 욕설을 한 시민을 향해서 경고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관련 영상이 아마 있을 텐데 여기에 대해서 국민의힘이 이 후보의 지난 형수 욕설 논란까지 꺼내든 상황입니다. 일단 이 상황을 어떻게 보시는지. 사실 이재명 후보가 과거 정치현장에서도 현장에서 만난 시위대를 지나치지 않았던 것도 기억이 납니다.

◆김수민> 저는 예전에 이재명 후보의 행동 패턴에 대해서 야구선수보다는 탁구선수에 가깝다는 얘기를 했었어요. 야구선수는 스파이크 볼, 타자의 경우입니다. 선구안을 갖고 거를 것은 거르고 하는 건데 탁구선수는 어지간하면 아웃되는 거 아니면 다 쳐내야 되는 그런 게 있는 거죠.

그게 때로는 이재명 후보의 강점, 순발력으로 비춰질 수도 있었겠지만 불안요인이기도 했었던 부분인데. 이재명 후보가 최근에 논란이 된 여러 장면들이 있는데 그중의 일부는 억울한 장면도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장면 같은 경우에는 사실 선거 후보로서는 굉장히 이례적이거든요. 왜냐하면 선거 후보는 의회에서 발언을 한다거나 또 다른 정치인과 설전을 벌인다거나 이런 상황이 아니라 선거운동은 진짜 무한 감정노동, 서비스 노동에 가깝습니다.

그러다 보면 자신을 지지해 주십시오라고 명함을 배부한다거나 인사를 하는 과정에서 그때 중간중간에 유권자에게 굉장히 나쁜 반응이 돌아올 때가 있거든요. 그런데 후보들이 보통 그 상황에 바로 어떻게 대응을 하지는 못합니다.

왜냐하면 한참 웃는 얼굴로 그렇게 선거운동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나중에 생각해 보면 그때 한마디 되받아칠 거 그랬나 생각하는 그런 상황도 있을 수 있지만 그때는 그렇게 바로 되받아치기가 어렵거든요.

그런데 이재명 후보가 그런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심지어 차를 따라가면서 얘기했다는 거. 물론 유권자가 아무리 싫어하는 정치인이라도 욕을 하고 이런 건 잘못된 일이기나 하나 후보 입장에서 특히나 대선주자 정도 되는 후보가 이렇게 따라가서 맞대응을 했어야 하는 일인가, 이런 부분은 아무래도 논란을 피하기 어려운 그런 대목인 것 같습니다.

◇앵커> 일단 캠프 대변인 얘기로는 거리유세를 방해하는 욕설이 있었고 이를 제지하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김민하> 제지를 후보가 반드시 직접 가서 할 필요는 없는 거거든요. 이게 보기 안 좋은 모습일 수밖에 없는 게 예를 들면 지지자 또는 그렇지 않은 분들 그러니까 타후보의 지지자라든가 또는 유권자들 중에 후보에게 비판적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유권자들하고 논쟁도 하고 토론도 하고 이런 게 필요하기는 합니다. 그런 것도 좋은 모습으로 비칠 수 있는 대목도 있는데 그게 어떤 경우냐 하면 어떤 구체적인 정책이라든지 노선의 견해 차이라든지 그런 걸 두고 시민들하고 논쟁을 통해서 살아 있는 토론을 한다, 이런 이미지를 가져올 수 있는 광경이라고 하면 저는 그것을 두고 유권자들하고 충돌하는 것 자체는 그렇게 나쁜 일은 아니라고 생각을 하는데 지금 주요 소재가 왜 욕을 했느냐잖아요.

욕하지 마라. 욕을 하는 것은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 이런 게 어떤 정치인의 리더십으로 평가될 수 있는 부분까지 가버리면 상당한 마이너스 요소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예를 들면 어떤 국회의원이 사실 정치인은 또 국민들에게 가끔 욕도 먹고 이렇게 하는 건데.

어떤 국회의원이 자기에게 욕을 했다는 이유로 왜 나에게 욕을 하느냐고 하면 그게 정치인의 권위주의적인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는 거잖아요. 더군다나 이 장면은 다른 언론이 발굴해서 이렇게 발견한 그런 장면이 아니라 지금 이재명 후보는 선거운동을 계속 중계하고 있기 때문에, 유튜브나 이런 수단을 통해서.

이런 모습은 보이지 말았어야 되는 모습이고 그런 측면에서 선거전략이나 이런 점에서 저렇게 갈 때 주변에서 제지하고 충언을 했어야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고요. 이런 모습이 계속 노출되는 것보다 큰 얘기를 이재명 후보가 계속해 줘야 되거든요.

예를 들면 정치개혁 얘기나 이런 것들을 대선기간에 하지 않았습니까? 어떻게 하면 정치를 바꿀 수 있을 것이다, 그거에 대한 비전은 뭐다, 이런 얘기하는 게 필요하고. 오늘 박지현 위원장이 또 여러 가지 선거 유세하면서 불체포특권 포기할 것이다, 방탄출마 아니다, 이 점을 또 강조했는데.

사실 불체포특권 포기나 이런 건 출마선언할 때 거론됐어야 될 문제라고 봐요. 뒤늦게 나오고 있다 이런 점에서 전반적인 선거전략을 다시 한 번 가다듬어볼 필요가 있다는 그런 걸 보여주는 장면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