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대기 "대통령실 인사 국민 눈높이 어긋나는 부분 유감"

실시간 주요뉴스

김대기 "대통령실 인사 국민 눈높이 어긋나는 부분 유감"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성 비위 논란에 휩싸인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 대통령실 인사 문제와 관련해 일부 언론이나 지적되는 부분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는 부분이 있었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김 실장은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모든 공직자는 도덕성이 기본 전제로 말할 필요도 없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윤 비서관이 2012년 검찰 재직 시절,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 했다는 발언 등에 대해 말 자체는 부적절하다고 본다면서, 경고 처분은 적당했다고 답했습니다.

지난 2021년 남성 경찰관들이 신입 여경에게 음란하게 생겼다고 말해 중징계를 받았던 사례를 거론하며, 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어떤 게 더 심각하냐고 따져 묻자,

김대기 실장은 둘 다 부적절하다고 본다면서 곤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