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한 "어제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김정은은 군수공장 시찰

실시간 주요뉴스

북, 어제·25일 시험발사 결과 묶어서 보도
북한 "어제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 성공"
북한 "상용 전투 능력 확증…목표 섬 정밀타격"
김정은, 시험 발사 참관 않고 보고만 받은 듯
[앵커]
북한이 어제 발사한 미사일은 지대지 전술유도탄이었고, 지난 25일엔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군수공장을 현지지도했는데, 국방력 강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한연희 기자!

[기자]
네, 통일외교안보부입니다.

[앵커]
북한이 어제 발사한 미사일과 더불어, 지난 25일 미사일에 대해서도 함께 보도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25일, 북한이 쏜 순항미사일 2발이 탐지됐지만, 이튿날 북한 매체에서 언급이 없어 여러 추측이 나왔었는데요.

오늘, 어제 쏜 미사일에 대한 보도와 함께 지난 25일 발사한 순항미사일에 대해서도 확인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어제, 지대지 전술유도탄의 상용 전투 능력 확증을 위해 시험발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발사된 미사일이 목표 섬을 정밀타격했고, 계획한 만큼의 폭발 위력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25일엔 장거리 순항미사일의 체계 갱신을 위해 시험발사를 진행했는데,

동해 상으로 설정된 비행 궤도를 따라 9천137초, 그러니까 2시간 35분 17초를 비행해 천800km 너머에 있는 목표 섬을 명중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방과학원이 앞으로도 계속 각기 다른 전투적 기능과 사명을 수행하는 장비들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며 미사일 개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매체들은 또 무기 체계들의 시험발사 결과가 당 중앙위원회에 보고돼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는데요.

이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발사 현장을 참관하지 않고 결과만 보고받은 것으로 추정됩니다.

[앵커]
김정은 국무위원장, 대신 군수공장을 시찰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미사일 시험발사에는 참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데, 대신 '중요 무기체계'를 생산하는 군수공장을 시찰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군수공장을 찾은 것은 지난 2019년 6월 이후 2년 8개월 만입니다.

지난해에는 시험발사엔 일절 참관하지 않고, 미사일을 발사한 날에도 주택 건설 현장 등을 찾았는데, 올해 한 달 사이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 참관과 군수공장 시찰 등 군 관련 공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 특징적입니다.

김 위원장은 군수공장을 찾아 무력의 현대화와 국방 발전 전략 실현에 공장이 맡고 있는 위치와 임무가 중요하다고 평가하면서, 당의 혁명 위업을 강력한 첨단무장으로 옹위해나갈 일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이 계속 강조해오고 있는 대로, 자신들의 시간표에 따라 꾸준히 국방력 강화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면서 미국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이는데요.

특히 국방과학원 소속 인물들을 다수 포함했던 미국의 신규 대북제재를 의식한 듯, 군수공장 핵심 관계자들의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한 것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북한은 다만, 김 위원장이 시찰한 공장의 위치나 현지지도 날짜를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고,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김정식 부부장, 김여정 부부장 등이 김 위원장을 수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또 김 위원장이 함경남도 함주군 연포지구에 건설 예정인 대규모 채소온실농장 건설 현장도 찾았다고 전했는데요.

마찬가지로 날짜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