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헝다' 이자 못내 파산 직전...부동산 부문은 국유화 예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 부동산 재벌 '헝다'가 결국 빌린 돈의 이자도 제대로 내지 못하면서 사실상 파산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동산 부문을 국유화할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쑤저우에 있는, 부동산 회사 '헝다'의 아파트 건설 현장입니다.

가림용 천막은 찢어졌고 인부들은 일손을 놓은 채 삼삼오오 모여있습니다.

회사가 자금난에 시달리면서 임금은 밀리고 공사는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왕 모씨 / '헝다' 쑤저우 공사현장 인부 : 우리는 아직도 일 하고 있어요. 다른 사람들은 일을 중단했어요. 우리는 그냥 하고 있습니다.]

'헝다'는 목요일이 시한인 채권 이자 1,440억 원 가운데 2/3 정도는 주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급을 30일 연기할 수 있다는 약관을 이용해 일단 위기를 모면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하지만 다음 주 560억 원을 비롯해 올 연말까지 이자만 7,900억 원을 내야 해 '산 넘어 산'입니다.

때문에 '헝다'가 빚을 못 갚고, 결국 파산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밀린 공사 대금과 임금을 기다리는 사람들은 더 막막해졌습니다.

[리훙쥔 / '헝다' 쑤저우 공사 현장 인부 : 내일이나 언제 정부에 가서 돈을 달라고 할 겁니다. 밥도 못 사 먹게 됐어요. 먹을 것도 없어요. 저 사람들도 다 마찬가집니다.]

협력 업체뿐 아니라 수백만 명으로 추정되는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람들도 직접 피해자입니다.

때문에 중국 국유 기업이 '헝다'의 부동산 부문을 인수해 사태를 진정시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헝다'가 빚을 갚지 못하면 부실을 떠안아야 하는 채권 은행들도 문제입니다.

중국 당국은 아직 사태에 개입하지 않고 있어서 '헝다'를 살리기보다는, 파산 이후에 파장을 최소화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