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당, "윤석열 직접 개입" 공세...추미애 '폭탄 발언'에 불똥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여당, "윤석열 직접 개입" 공세...추미애 '폭탄 발언'에 불똥

2021년 09월 15일 18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고발 사주' 의혹에 더해, '장모 대응 문건'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를 더욱 강화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의혹과 관련해 추미애 전 장관이 내부에도 적이 있었다는 취지의 '폭탄 발언'을 내놓으면서 정부 여당에도 불똥이 튀는 모습입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고발 사주' 의혹 정국 한복판에서 '장모 대응 문건' 의혹까지 등장하자 민주당은 본격적으로 윤석열 전 총장을 정조준했습니다.

검찰이 총장 가족 일까지 대응할 만큼 수족처럼 행동했다면, '고발 사주' 의혹에도 윤 전 총장이 직접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기 문란 사건의 퍼즐이 하나둘 맞춰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검찰권의 완전한 사유화, 검찰 조직의 완벽한, 하나회 같은 충격적인 실체가 고스란히 확인된 꼴입니다.]

나아가 손준성 검사 한 사람만 '고발 사주'를 시도한 게 아니라, '윤석열 검찰' 내 더 큰 규모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었을 거란 주장도 나왔습니다.

[박주민 / 민주당 소속 법사위 간사 (MBC '김종배의 시선 집중') : (고발과 관련해) 여러 차례 시도가 있었다는 것이거든요. 단순하게 한 사람이 아니라 조직적 연관, 이런 것에 의해서 움직였을 가능성이 있고….]

당에선 공세의 고삐를 바짝 당기고 있지만, 정작 대선 주자들은 이번 의혹을 두고 내분하는 양상입니다.

법무부 장관이었던 추미애 후보와 당 대표였던 이낙연 후보가 손준성 검사 인사 책임론을 두고 서로에게 화살을 겨눴습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어제, MBC '100분 토론') : 문제 있는 사람이란 걸 발견했다면 (장관으로서) 바로 인사 조치를 하거나 그랬어야 합니다.]

[추미애 / 전 법무부 장관(어제, MBC '100분 토론') : (문제를) 바로 잡으려는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 해임 건의를 했다고 언론 보도가 나왔는데….]

경선의 최대 승부처, 호남 경선을 앞두고 2, 3위 주자들이 당 밖의 '공공의 적'뿐 아니라 서로를 향해 물고 물리는 난타전을 벌인 겁니다.

이 과정에서 나온 추 전 장관의 '폭탄 발언'은 여권 내부까지 파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추미애 / 전 법무부 장관(어제, MBC '100분 토론') : 윤석열의 로비에다가, 당에서도 (손준성 검사를) 엄호한 사람들이 있었죠. 청와대 안에도 있었고요.]

[박수현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YTN 라디오) : 말씀하신 문제에 대해서 청와대가 답변할 사항이 아니고….]

민주당으로선 호재일 법한 '고발 사주' 의혹의 여파가 여야를 가리지 않고 확산하는 모습입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