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년 예산 첫 6백조 돌파..."청년 무이자 월세 대출"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내년 예산 첫 6백조 돌파..."청년 무이자 월세 대출"

2021년 08월 24일 15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내년도 예산안이 사상 처음으로 6백조 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예산 확대가 불가피하다는 건데, 이와 함께 청년 지원 대책에 중점을 둔 것도 눈에 띕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재인 정부가 임기 마지막 해, 유례없는 '슈퍼 예산'을 예고했습니다.

문재인 정부 본예산은 4백조 원대에서 시작해 꾸준히 늘어났는데, 내년엔 처음으로 6백조 원을 넘길 전망입니다.

올해 본예산 558조 원보다 8%가량 늘어난 수치입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추경을 포함한 올해 예산이 604.9조인데요. 보다 증가한 규모의 위기극복 예산이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 드립니다.]

대규모 예산이 편성된 가장 큰 요인은 역시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위기입니다.

델타 변이까지 등장하며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모든 국민이 맞고도 남을 만큼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 위한 예산을 대폭 편성하기로 했습니다.

이외에도 전국적인 병상 확보와 지방의 감염병 대응 인프라 확충, 소상공인 손실 보상과 같은 피해지원 예산도 반영됩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 위기극복, 경제 회복, 미래 도약, 그리고 그 과정에서의 격차 해소를 위한 뒷받침 소요를 최대한 반영하는 차원에서 재정의 확장 기조를 견지하고자 했습니다.]

청년 지원 예산을 중점적으로 편성한 것도 주목할 만한 부분입니다.

연 소득 5천만 원 이하 청년들에게 무이자 월세대출을 지원하는 정책을 포함해 청년 종합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박완주 / 민주당 정책위의장 : 일자리, 주거, 자산 형성, 생활 등 청년층이 당면한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 청년 종합대책에 20조 이상 투자하기로 협의했습니다.]

이외에도 아동수당 지급 대상 확대와 문재인 정부 중점 사업인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예산도 담겼습니다.

국회는 다음 달부터 오는 12월까지 내년도 예산안의 최종 규모와 세부안을 심의할 계획입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