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 88%에 재난지원금 25만 원씩...고소득자 제외

실시간 주요뉴스

여야는 일부 고소득자를 제외한 국민의 88%에 1인당 25만 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지급 대상은 1인 가구 연 소득 5천만 원 이하, 맞벌이 2인 가구 8천6백만 원 이하, 맞벌이 4인 가구 1억 2천4백만 원 이하입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지급하는 희망회복자금은 기존 최대 9백만 원에서 2천만 원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전세·시외·고속버스 기사와 택시 기사에게도 80만 원씩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고소득자를 대상으로 한 '신용카드 캐시백' 예산은 7천억 원으로 삭감했습니다.

이로써 전체 추경 규모는 34조 9천억 원으로 정부안보다 1조 9천억 원 더 늘었습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