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병석 국회의장, '주택 처분 아닌 아들 증여'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박병석 국회의장, '주택 처분 아닌 아들 증여' 논란
서울 강남과 대전에 2주택을 보유했다가 대전 집을 처분했다고 밝힌 박병석 국회의장이 일반적인 처분이 아닌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앞서 경제정의실천연합은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으로 출마한 의원 180명의 부동산 재산을 전수 조사한 결과 박병석 의장의 부동산 재산이 지난 2016년 35억6천만 원에서 4년 사이 59억4천여만 원으로, 23억 8천여만 원 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발표 이후 박병석 의장은 서울 집은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 기간이어서 3년 동안 매매가 불가능해, 대전 집을 처분한 뒤 월세로 살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일반적인 처분이 아닌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커졌습니다.

이에 대해 박 의장 측은 서울 집은 팔 수 없는 상황이고 대전 집은 잘 팔리지 않아 아들에게 물려줬고 증여세도 다 냈다고 밝혔습니다.

월세 논란과 관련해서는 지역구 방문 때 해당 아파트를 썼기 때문에 한 달에 30만 원 정도를 관리비 명목으로 아들에게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대건[dgle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