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구민 "北에도 김정은 건강 상태 아는 사람 극소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태구민 "北에도 김정은 건강 상태 아는 사람 극소수"

2020년 04월 23일 15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태구민 "北에도 김정은 건강 상태 아는 사람 극소수"

사진 출처 = YTN

태구민 미래통합당 강남구갑 당선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건강 이상설 보도에 "추측에 가깝다"라고 말했다. 태 당선인은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역임한 북한 외무성 출신이다.

23일 KBS1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태 당선인은 "북한에서 최고 존엄이라고 하는 김정은의 건강에 대해 아는 사람은 극소수라고 본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부인 리설주와 최측근, 옆에서 보좌하는 집사들 외에 북한 최고위급 간부라고 해서 (김정은의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저도 북한 외무성에 있었지만 김씨 일가 건강에 관해선 최고위급 기밀 사항이기 때문에 무슨 수술을 받았는지 등 구체적 상황은 추측이라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도 북한이 별다른 반응이 없는 점은 이례적이라고 봤다.

태 당선인은 "지난 15일 김일성 주석 생일(태양절)에 김정은이 안 나타났다. 이건 북한 주민 전체가 알고 있다"라며 "아마 북한 주민이 공개적으로 말은 하지 않지만 왜 안나왔을까 대단히 궁금해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이 김정은의 건재한지 아닌지를 주민들에게 알려야 하는데 아직도 조용하다"라며 "외부에서 '수술 받았다'라고 구체적인 추측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아직도 북한이 가만히 있는 게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지난 22일에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권한대행을 준비하고 있다는 일본 요미우리 신문 보도도 나왔다.

태 당선인은 "북한은 최고 지도자의 건강 이상이 감지되면 후계 구도를 항상 준비해왔다"라며 "김일성 때는 거의 70년 동안 김정일이 후계자로 준비했고, 김정일 때 와서도 2009년부터 속도를 내 김정은 체제를 준비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걷다가도 힘들면 의자에 앉거나 그 자리에 털썩 주저앉는 것을 보면 김정은이 건강하지 못한 것은 명백한데 당연히 북한은 김정은 유고시를 준비하는 시스템으로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태 당선인은 "김여정 체제로 가는 와중에 여러 변수가 있겠지만 첫 번째 변수는 그 밑을 받들고 있는 세력들이 60대, 70대다. 그들 눈에 김여정은 완전히 애송이"라고 했다.

이어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김평일이라는 존재가 있다는 점"이라고 주장했다. 김평일은 김정일의 이복 남동생이자 김정은의 이복 삼촌으로 주체코 북한대사를 지낸 인물이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