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하명수사' 논란 이틀째 반격...이광철 "곽상도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Posted : 2019-12-05 19:43
제보자는 송병기 울산 부시장…송철호 시장 측근
청와대, 이틀 연속 적극 해명…"하명수사 없었다"
靑 "일부 언론이 근거 없이 허위보도" 강력 비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 이후 제보자를 숨겼다는 논란이 일자 청와대가 연이틀 해명에 나섰습니다.

일부 언론이 허위조작 보도를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고, 이광철 민정비서관은 법적 대응에 나설 뜻을 밝혔습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어제) :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 A씨가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 SNS을 통하여 김기현 前 울산시장 및 그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습니다.]

청와대가 공개하지 않았던 제보자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었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이기도 해서, 결국 정치적 의도가 있는 수사 아니었냐, 제보자를 일부러 숨긴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청와대는 이틀 연속 브리핑을 열며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숨진 특별감찰반원이 울산시장 관련 첩보를 수집했다는 언론의 보도는 모두 허위로 드러났고, 하명수사가 없었다는 점도 자체 조사로 당연히 밝혀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청와대는 내부 조사를 진행했기 때문에 제보자를 접촉할 수도, 신원을 밝힐 수도 없었다면서 밝혔다면 오히려 불법이라고 비판받았을 거라고 했습니다.

또, 일부 언론이 아무 근거 없이 허위보도를 하고 있다면서 강력 비판했습니다.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숨진 특감반원에게 수사 정보를 요구했다거나, 제보 문건에 야당 의원 4명의 이름이 포함돼있다고 전한 보도를 예로 들며, 언론의 횡포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비서관도 별도로 입장문을 내고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발언에 대해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지난 3일) : (고인은) 이광철 선임행정관이 전화를 걸어 유재수 사건 수사 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해온다며 펑펑 울었다고 합니다.]

이 비서관은 곽상도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가 고인의 부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저열한 행위라면서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청와대는 일부 언론의 추측 보도가 사실인지, 청와대의 발표가 사실인지는 수사 결과가 나오면 밝혀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