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조원·백원우, 전 특감반원 조문...검찰 향한 '의미있는' 발언
Posted : 2019-12-03 16:03
김조원 민정수석, 전 특감반원 빈소 찾아 조문
김조원 "고인은 훌륭한 공무원…명예 지킬 것"
"유족, 고인의 유품 오늘이라도 돌려받기를 원해"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이른바 '하명 수사' 논란과 관련해 검찰과 청와대의 갈등이 커지는 양상입니다.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뒤 숨진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을 오늘 청와대 민정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조문했는데 의미 있는 발언이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호 기자!

고인의 명예가 지켜지도록 하겠다.

유족들이 고인의 유품을 돌려받기를 원한다.

김조원 수석이 조문 마치고 한 말인데 검찰을 향한 언급으로 보이네요?

[기자]
오늘 오전 김조원 민정수석이 이광철 민정비서관과 함께 그제 숨진 채 발견된 전 특별감찰반원의 서울성모병원 빈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앞서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이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하기는 했지만 청와대 차원에서는 첫 공식 조문입니다.

김 수석은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직접 답변했는데요.

고인은 훌륭한 공무원이었고 그 명예가 꼭 지켜질 수 있도록 됐으면 좋겠다고 유가족들을 위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족들이 자신에게 한 말도 전했습니다.

고인의 명예가 지켜졌으면 좋겠고 고인의 유품을 오늘이라도 돌려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습니다.

유품은 어제 검찰이 서초경찰서에서 압수한 고인의 휴대전화를 포함한 언급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김 조원 수석 얘기 듣겠습니다.

[김조원 / 청와대 민정수석 : 유족들께서 방금 제게 부탁한 것은 정말 고인의 명예가 지켜졌으면 좋겠고 고인이 남긴 유품을 빨리 오늘이라도 돌려받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김조원 수석은 고인이 청와대의 압력 때문에 압박을 받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런 압박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숨진 특감반원과 같은 시기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했던 이광철 비서관은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됐는지 낱낱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고인이 지난달 22일 참고인 조사를 받은 과정을 포함해 검찰 수사 과정 전반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이광철 비서관 얘기 듣겠습니다.

[이광철 / 청와대 민정비서관 :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되었는지 그 과정들이 낱낱이 밝혀지고 고인의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앵커]
고인의 직속 상관이었던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비슷한 시간에 조문을 했다고요?

[기자]
네, 김조원 수석을 포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조문한 시간과 거의 비슷한 시간이었습니다.

약속을 해서 시간을 맞췄는지는 모르겠지만 거의 1~2분 차이로 장례식장에 도착했고 조문을 같이 하지는 않았습니다.

빈소를 지키던 유족들은 백원우 전 비서관을 끌어안고는 큰 소리로 울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야당에서 주장하는 울산시장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양쪽 모두 핵심적인 인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그렇지만 고인을 포함한 별도의 팀을 가동했느냐, 전 울산시장의 수사 상황을 챙겨보라는 지시를 한거냐, 또 그 사건의 첩보 보고서 작성을 지시했냐 이런 질문에 전혀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는 숨진 전 특감반원이 지난달 22일 울산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뒤 동료에게 앞으로 자신이 힘들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는 통화 내용도 어제 공개했습니다.

별건 수사 가능성을 포함해 검찰 조사 과정에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청와대와 여권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어제는 고인의 명예 회복 차원에서 발표한 것이고 오늘 추가 브리핑은 예정돼 있지 않다고 했는데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이 계속 커지는 상황이어서 관련 입장이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