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아들 논란 황교안 "취지 이해해달라"...여야 "거짓말에 청년 기만"
Posted : 2019-06-22 22: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자신의 아들이 낮은 학점으로도 대기업에 취직했다는 발언으로 거센 비판에 직면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사실은 아들이 점수가 나쁘지 않았다며 말을 바꿨습니다.

그러면서 발언의 취지를 이해해달라고 거듭 해명했는데,

여야 4당은 황 대표가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을 공개적으로 비호한 데다 거짓말로 취업난을 겪는 청년들을 기만했다며 맹비난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아들 스펙 발언 논란'에 휩싸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년 당원 천여 명 앞에 섰습니다.

황 대표는 청년들과 소통의 폭을 넓히겠다며, 당 지도부도 청년 친화 정당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창업에 실패한 여성 청년당원을 격려하고, 남성의 육아휴직 확대를 위해 법제화와 사회적 인식 변화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내년 총선을 앞둔 공천 과정에도 20·30세대 목소리를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청년 당원 : 공천관리위원회 젊은 세대, 세대별 위원을 구성하는 것에 있어서 대표님이 생각하는 실천 방안과 의지가 있으신지 여쭤보고 싶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공천관리위원회를 어떻게 구성할 것인가에 관한 검토를 전혀 한 바가 없어요. 앞으로 구성할 때 지금 건의한 것을 충분하게 고려해서 구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자신의 아들과 관련한 발언으로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자 SNS를 통해 아들이 신입생 때 학점과 토익점수가 좋지 않았지만, 결국 성적을 높여 취업에 성공했다고 해명했고,

민경욱 대변인도 특성화된 역량을 쌓으라는 조언이었을 뿐이라며 다른 당이 취업 비리로 이해한다면 난독증을 의심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야 4당은 황 대표가 KT 취업 비리 의혹이 제기된 아들을 공개적으로 두둔한 데다 거짓말까지 했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아들의 우월성을 은연중에 드러낸 전형적인 '꼰대' 발언이라며, 청년의 상처에 생소금을 뿌리고 있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이해식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황교안 대표는 청년들에게 강연한 것인가, 아니면 무스펙으로 KT에 입사한 아들의 취업 비리 의혹을 해명한 것인가, 그도 아니면 청년들에게 염장을 지른 것인가.]

한국당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청년층의 지지를 높이기 위해 전국 104개 대학에 지부를 설치하고, 젊은이들과의 접촉면을 늘리는 와중에 여론이 민감한 청년 취업과 관련한 발언 논란이 불거지자 내부적으로는 당혹해하는 분위기도 감지됩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