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노이 담판 시작...이시각 회담장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하노이 담판 시작...이시각 회담장

2019년 02월 28일 11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이번에는 두 정상 담판이 진행되고 있는 회담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오늘 1대 1 단독회담과 또 확대회담을 통해 비핵화를 둘러싼 본격적인 결과물이 나올지 주목되는데요.

현장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광렬 기자!

지금 협상이 계속 진행 중이죠?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역사적인 제2차 정상회담을 시작했습니다.

백악관 공지 일정대로라면 두 정상의 1:1 단독 회담이 끝나고 마치고 지금은 확대 회담이 진행 중일 것으로 보이는데요.

회담장 인근으로 향하는 도로는 여전히 통제된 채 삼엄한 경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핵심 의제는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비롯한 평화체제 방안 등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27일 열린 북미 첫 만찬 회동에선 영변 핵시설 폐기·사찰 허용 등 부분적 비핵화 조치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오늘도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회담장에 도착했다고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 시각으로 오전 8시 40분쯤 먼저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뒤를 이어 김 위원장이 오전 8시45분쯤 전용차에서 내렸습니다.

회담 시작에 앞서 두 정상은 기자회견을 열고 각오를 밝혔는데요.

속도보다는 방향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예단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자신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거라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과 자신은 옳은 일을 하는 데 집중하고 싶다며 속도가 아니라 옳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과 김 위원장의 앞에 밝은 날이 펼쳐질 것이라며 북한이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지녔다고도 덧붙였는데요.

다만 자신들이 일부분 도움을 제공해야 한다고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앞에서 YTN 박광렬[parkkr08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