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한국당, 다낭서 일정 급조...숙소는 5성급 리조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민생법안 처리를 뒷전으로 하고, 외유성 해외 출장을 떠난 것과 관련해 YTN이 세부 일정표를 입수했습니다.

5성급 고급 리조트에 머물면서도 정체를 알 수 없는 '비공식 일정'이 수두룩한데, 정치권 안팎에서 비난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우철희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베트남 다낭으로 떠난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모습입니다.

본회의에도 불참한 김성태 전 원내대표 등 의원 4명은 도착 다음 날 다낭시 인민위원회 관계자들과 만나 1시간가량 면담을 나눴습니다.

이후 후발대로 출국한 의원들까지 합세해 현지의 한인이 운영하는 기업체를 방문했습니다.

인민위 관계자 면담은 미리 예정됐던 일정이지만, 한인 기업체 방문은 비공식 일정으로 현지에서 급히 조율된 겁니다.

YTN이 세부 일정표를 입수해서 봤더니 곳곳이 비공식 일정으로 사실상 비워져 있습니다.

한국당 관계자는 현지와 소통이 잘 이뤄지지 않아 비공식 일정으로 두고 떠났다고 해명했지만, 제대로 된 계획도 없이 일단 떠나기에 급급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는 대목입니다.

또, 3박 4일 동안 하룻밤에 비싸게는 수십만 원까지 하는 5성급의 고급 리조트에서 머무는데, 김용균 법을 비롯한 민생법안을 다룬 본회의까지 팽개치고 비행기에 올랐던 첫날은, 만찬 말고 특별한 일정조차 없었습니다.

논란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한국당은 지난 11일 나경원 원내대표 당선 이후 청와대의 특별감찰반 의혹이 제기되자, 줄곧 운영위 소집을 요구해왔습니다.

그런데 정작 운영위 개최가 31일로 확정된 뒤에도 새 원내지도부로 운영위원들을 교체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전임 원내지도부들이 운영위 예산으로 해외 출장을 가기 위해 꼼수를 부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원내대표님, 해외 시찰 간 게 본회의 불참하고 가셨는데 적절하다고 보십니까?)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저도 내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당장 국회 안팎에서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국민 무시에 입법부의 의무를 저버린 행태라고 날을 세웠고,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책임 있는 공당의 국회의원들이 외유를 했다는 사실도 보도됐습니다. 국민 무시, 입법부의 의무 해태로 볼 수밖에 없는 일입니다.]

바른미래당도 민생 법안은 뒷전으로 하고, 혈세로 휴양지로 출장을 떠난 꼴이라며 각성과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혈세를 들여 떠난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이번 출장이 텅 빈 일정표와 국회 운영이라는 상임위 소관 업무에 비춰봤을 때 과연 적절했는지에 대한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