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마중 나온 김정은 위원장 '포옹'
Posted : 2018-09-18 10:15

동영상시청 도움말

- 김정은 위원장, 리설주 여사와 함께 문 대통령 직접 영접
- 문 대통령, 손 흔들며 환영인파에 인사
- 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포옹 인사
- 문 대통령·김 위원장 부부, 잠시 담소

◆ 앵커 : 문재인 대통령 또 김정숙 여사, 함께 비행기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 앵커 : 손을 흔들면서 밝게 웃으며 계단을 내려오고 있습니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박수를 치면서 환영을 하며 기다리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런 모습들 사실 그동안에 볼 수 없었던 그런 역사적인 장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 기자 : 역사적인 장면입니다.

◆ 앵커 : 가볍게 포옹도 하고요.

◇ 기자 : 10시 9분, 10분 정도 됐습니다. 사실은 2000년에도 말씀드린 것처럼 김정일 위원장이 바로 트랩 아래까지 내려와서 김대중 대통령을 환영했습니다. 그런데 그때는 부인이 없었죠. 그렇기 때문에 장면이 다릅니다. 지금 4명이서 이렇게 한 화면에 잡히는 이런 장면을 연출하고 있기 때문에 그때와 또 굉장히 다른 이미지가 지금 나오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더군다나 그 당시와는 다르게 생방송으로 저희가 볼 수 있다는 것도 남북관계가 지금 어느 정도까지 진전이 되고 있는가를 알 수 있는 것 같습니다.

◆ 앵커 : 그렇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이번이 세 번째 만남인데요. 그래서 그런지 글쎄요, 처음 만났을 때와는 달리 더 자연스럽게 친숙함이 묻어나는 것 같습니다.

◇ 기자 : 네, 그렇습니다. 그야말로 세 번째 만나는 것이고 사실 두 번째 만남 때, 5월 26일날 판문점 만남 때는 비밀리에 회동을 했을 정도로 긴장된 상황 속에서 만났고요. 그런 상황속에서 그런 점들을 극복을 하고 지금 특사가 먼저 와서 정지를 한 다음에 만나기 때문에 상당히 분위기가 좋은 모습이 연출이 되고 있습니다.

◆ 앵커 : 화동들에게 꽃다발을 건네받고 가볍게 포옹을 해 주는 모습도 볼 수가 있었습니다. 지금 김여정 부부장의 모습이죠?

◆ 앵커 : 김여정 제1부부장과 인사를 나누네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