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만희 옆에서 귓속말'...답변 통제한 여성은 누구?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이만희 옆에서 귓속말'...답변 통제한 여성은 누구?

2020년 03월 03일 15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만희 옆에서 귓속말’…답변 통제한 여성은 누구?
이만희 옆에서 답변까지 통제…"신천지 실세 중 한 명"
[앵커]
어제 신천지예수교 이만희 총회장의 기자회견에서 눈길을 끈 여성이 있습니다.

이 총회장에게 귓속말로 일일이 조언을 해준 사람인데, 마이크를 타고 귓속말이 여과 없이 전해졌죠.

직책은 행정 서무이지만, 신천지 내부 실세라고 전해집니다.

김혜은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려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갑자기 누군가를 곁에 부릅니다.

[이만희 /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 00 이리 와. 이 사람을 여기 와 들이는 것은 귀가 밝지 못해서 그런 것입니다.]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는 이 총회장에게 사실관계를 일러주기도 하고,

[이만희 /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나는 이제까지 어떻게 됐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마는. (음성 결과가 나왔습니다.)]

곤란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말라고 단호하게 말합니다.

[이만희 /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 그게 뭔 소리인데? (답변 안 하셔도 돼요. 질문 아니에요.) 질문 아니야?]

자가격리 중인 이 총회장이 여기저기 왔다 갔다고 답변하자, 이를 제지하기까지 합니다.

[이만희 /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 한 군데 가만히 있을 만한 그런 팔자가 못 돼요. 그런데 여기 27일 왔습니다. (17일.) 아, 17일인가요? 그런데 17일 왔다 또 갔다 왔다 그렇게 한 것입니다. (움직이지 않고 여기 있었다고 하세요.)]

말 전달자를 넘어 답변까지 통제하는 이 여성은 행정 서무 김 모 씨.

이 총회장을 측근 수행하면서 최근 실세 중 하나로 급부상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신현욱 / 신천지전문상담소 목사 (CBS '김현정의 뉴스쇼') : 김남희 원장이 탈퇴한 후에 김남희 원장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이렇게 보시면 됩니다. 가장 가까이서 측근에서 수행을 하고 하니까 아무래도 실세가 되겠죠.]

다만, 신천지 조직의 결정권을 쥔 실세는 따로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윤재덕 / 종말론연구소장 : 이만희 씨 부재 시에는 신천지 조직 구도상 총회 총무직을 맡은 사람이 모든 결정을 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일단 총회 총무는 우리가 모습을 볼 수가 없었고요.]

어제 기자회견에서 서무 김 모 씨 말고 다른 직원도 이 총회장을 만류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이만희 /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 내가 여기 있으니까 여기 (실무자가) 할 사람이 하면 돼요. 내가 여기 앉아서 듣고. (총회장님은 들어가시면 되고요.)]

이 때문에 과연 신천지 측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도 더 커졌습니다.

YTN 김혜은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