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사진으로 왜곡된 대한제국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1897년부터 1910년 까지 대한제국 황실의 사진 원본이 다량 공개됐습니다.

    대부분 당시 일본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찍은 것으로 밝혀져 그동안 우리가 알고 있는 대한제국의 이미지가 얼마나 왜곡됐었는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양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07년 일본 황태자의 한국 방문을 기념한 사진입니다.

    보통 단체사진은 대칭구도가 일반적인데 일본 황태자를 중심에 세우기 위해 조선의 황태자 영친왕과 앞줄의 인물들을 은근히 오른쪽으로 몰아넣었습니다.

    같은 해 영친왕과 이완용 내각을 찍은 사진을 보면 난간 오른쪽에 한복을 입은 사람이 눈에 띕니다.

    바로 고종인데 일본이 유포시켰던 사진에서는 고종이 누군지도 모르게 잘려나가 있습니다.

    고종과 조선황실의 권위를 훼손하려는 의도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1897년 고종이 대한 제국을 선포한 이후 13년동안 남아있는 사진들은 대부분 일본사진가가 찍은 것, 일본정부의 치밀한 계산아래 의도적으로 폄하한 대한제국 이미지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인터뷰:이태진, 역사학자]
    "대부분 일본사람들이 직은 대외홍보용 사진입니다. 일본인들은 치밀한 정치적의도로 사진을 찍었기 때문에 당시 황실사람들의 인물에서 웃음이 없어졌습니다."

    당시의 사진은 역사적 기록의 근거가 되기도 합니다.

    1890년대의 고종과 순종의 사진, 1898년 고종과 순종을 해치려 차에 다량의 아편을 넣었다는 독차사건 이듬해 찍은 사진에서 순종은 이전과 사뭇 다르게 보입니다.

    실제로 실록에는 사건 이후 순종이 심신장애를 겪은 것으로 기록돼 있습니다.

    10년간 논란이 돼온 명성황후 추정 사진도 이미지 조작이 불가능한 원본으로 볼 수 있습니다.

    명성황후가 생존했던 1894년 조선의 왕족을 담은 일본의 홍보물이 함께 전시됐는데 명성황후의 모습이 논란이 되고 있는 사진과 유사합니다.

    이와 함께 일본인 고종 독살설을 덮으려고 장례를 장대하게 치루고 이를 사진 38장으로 기록한 '이태왕국장의사진첩'등도 공개됐습니다.

    이번에 선보인 사진들은 모두 사립미술관이 수년 동안 모아온 것으로 그동안 나약과 무능으로 상징됐던 대한제국이 일제에 의해 얼마나 왜곡돼 오늘날까지 이어져 왔는가 다시 생각해 볼 기회를 주고 있습니다.

    YTN 이양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