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구치소 독방생활 이재용...김기춘·최순실과 한솥밥
    구치소 독방생활 이재용...김기춘·최순실과 한솥밥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뜬눈으로 밤을 지새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구속영장이 발부된 뒤 서울구치소에 그대로 수감됐습니다.

    앞으로 독방에서 어떤 생활을 하게 될까요?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구속된 이재용 부회장은 앞으로 시가 40억 원이 넘는 한남동 자택 대신, 서울구치소에서 생활하게 됩니다.

    서울구치소에는 6.56㎡ 크기의 독방과 6명 내외의 인원이 수감되는 12.01㎡ 크기의 혼거실이 있는데, 이 부회장은 독방을 배정받았습니다.

    독방에는 전기 열선이 들어간 난방 패널이 깔렸고 매트리스와 TV, 화장실 등이 갖춰져 있습니다.

    한 끼에 1,440원짜리 식사가 끝나면 화장실 세면대에서 스스로 식판과 식기를 설거지해 반납해야 합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첫 번째 영장심사 당시에도 이곳에서 대기했는데 긴장한 탓이었는지, 당시 거의 한 숟가락도 뜨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산이 8조 원이 넘는 이 부회장이지만 다른 미결수와 똑같이 수의와 세면도구, 모포, 식기세트 등을 구치소가 제공합니다.

    다만, 이 부회장이 수의를 입은 모습을 직접 보기는 힘들 전망입니다.

    구치소에서는 수의를 입고 있어야 하지만, 조사를 받을 때나 재판에 참석할 때는 사복을 착용할 수 있게 돼 있기 때문입니다.

    이 부회장이 지내게 되는 서울구치소는 대우 김우중, 한화 김승연, CJ 이재현 회장 등이 거쳐 간 곳입니다.

    현재는 국정농단의 주범 최순실 씨뿐 아니라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장관, 장시호, 차은택 씨 등이 수용돼 있어 이들과 한솥밥을 먹는 '구치소 동기'가 됐습니다.

    YTN 김혜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