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년실업 IMF 이후 최악...하반기 '고용 절벽' 우려 커진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9-14 06:40
앵커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고 있지만 고용 사정은 오히려 나빠지고 있습니다.

청년 실업률이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수준으로 악화됐고, 하반기에도 고용 사정이 나아지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기준 청년 실업률은 9.4%로 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나쁜 수준입니다.

여기에 구직단념자, 취업준비생을 포함한 체감실업률은 22.5%로 청년 10명 가운데 2명 이상이 실업 상태에 있습니다.

전체적인 신규 취업자 수도 20만 명대로 떨어져 정부가 목표로 하는 34만 명 수준에 크게 못 미칩니다.

내수가 침체되면서 음식·숙박업의 경우 일자리가 4만 개 이상 줄었습니다.

비교적 좋은 일자리로 평가되는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과 금융·보험 등에서도 일자리 감소 폭이 컸습니다.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아 전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아직 피부로 체감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입니다.

문제는 일자리 감소가 하반기에 더 심해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북한 핵실험과 중국의 사드 보복이 일자리 창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데다, 8·2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고용 창출력이 큰 건설 경기가 추락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은 인건비 부담으로 자영업자가 종업원 수를 줄이거나 중소기업에서 신규 인력 채용을 꺼리게 하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정부가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더라도 한계가 있는 만큼, 규제 완화와 혁신을 통해 민간 부문에서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하는 노력이 시급합니다.

YTN 한영규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