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모습 드러낸 北 새 미사일…사거리 6,000km

VOD

paly

[앵커멘트]

북한의 대규모 열병식 행사에서는 사거리가 최소3,000에서 6,000km 이상 되는 신형 대륙간 탄도 미사일이 처음으로 공개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군 소식통은 이 미사일이 대포동 미사일의 개량형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이동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의 태양절을 맞은 대규모 열병식!

스커드 미사일과 무수단 미사일이 차량에 실려 나옵니다.

이어 모습을 드러낸 새 미사일!

국방색의 동체는 무수단 미사일보다 5m 이상 더 깁니다.

군 소식통은 직경 2m 안팎에, 길이 18m로 추정되는 2단 신형 장거리 미사일로 분석했습니다.

특히 사거리는 최소 3천km를 넘어 5,500km 이상되는 대륙간 탄도 미사일, ICBM으로 관측됐습니다.

[녹취: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
"사정거리가 더 길어보이는 미사일이 나왔다는 것은 아무래도 사정거리가 5천 km 이상은 되어보이지 않는가 저는 그렇게 판단을 합니다."

신형 미사일은 지난 1998년 발사됐던 대포동 1호와 2006년 실패했던 대포동 2호의 개량형으로 보입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올해 초까지 무수단에서 신형 ICBM을 개발해 왔으며, 이번에 공개된 미사일이 이와 관련있는지를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미 정보당국이 공조해 실제로 이 미사일의 개발이 완료돼 배치가 됐는지 여부도 정밀하게 추적할 방침입니다.

북한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16주 동안 기존과는 다른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신형 ICBM을 개발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선보인 미사일이 신형 ICBM일 경우 사거리가 늘어나는 데다 미사일 이동과 발사가 신속해져 새로운 위협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