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인사 발령 가능성 언급되자...'생수병 사건' 유력 용의자의 수상한 행적

실시간 주요뉴스

'생수병 사건' 인사 불만 따른 보복 범행 잠정 결론
"지방 발령 가능성에 팀장 상대로 보복 범행"
지난 18일 사무실에 있던 생수병 물을 마시고 직원 2명이 쓰러진 뒤 동료직원 A 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건 일주일 만에 유력 용의자로 지목했던 A 씨가 인사 불만을 이유로 벌인 보복 범행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습니다.

회사 내 다른 직원들은 경찰 조사에서 A 씨가 줄곧 숨진 40대 팀장의 업무 지적과 지방으로 인사 발령 날 가능성에 불만을 터뜨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지방 발령을 거부할 핑계를 만들기 위해 1년 가까이 지내던 직원 숙소에서 나와 서울에 따로 방을 구하는가 하면, 서울에 여자친구가 있다는 거짓 소문도 퍼뜨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럼에도 경남으로 인사 발령 날 가능성이 커지자, A 씨는 팀장에 대한 보복 범행을 계획해 생수병 물에 독성물질을 탔다는 게 경찰의 잠정 결론입니다.

A 씨가 지난달 말 독성 물질을 사들이며 범행을 계획한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A 씨의 노트북과 휴대전화 등에서 독성물질 구매 기록이 확인됐는데 자신의 회사와 계약한 다른 회사 사업자 등록증을 이용해 독성 물질을 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으로 40대 팀장이 숨진 만큼 A 씨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하고,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추가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YTN 박기완입니다.

영상편집 : 전자인
그래픽 : 황현정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