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자막뉴스] 순식간에 불어난 물...시내버스 필사의 탈출 장면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자막뉴스

[자막뉴스] 순식간에 불어난 물...시내버스 필사의 탈출 장면

2020년 08월 06일 15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갑자기 불어난 물에 도로는 흔적을 감췄고, 시내버스는 창문 일부만 보일 정도로 완전히 물에 잠겨버렸습니다.

평소 가던 길로 들어선 건데, 순식간에 물이 들이닥친 겁니다.

[서정란 / 버스 승객 : 가면서 물이 점점 늘어난 거지. 어휴, 나 심장이 벌렁벌렁해서…. 버스 의자에 올라갔는데도, 물이 허리 정도 왔어요.]

승객 신고로 급히 출동한 소방대원들도 고무보트를 띄우고서야 접근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버스 문은 열 수도 없어 물 위로 겨우 보이는 창문으로 승객과 기사를 차례로 구조했는데,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서정란 / 버스 승객 : 보트 타고 소방대원이 와서 창문으로 나왔지. 크게 다친 데는 없고, 다리가 아파.]

소방당국은 새벽에 비가 쏟아지면서 지대가 낮은 수목원 앞 도로가 잠겨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파주소방관계자 : 낮은 지대라서 평소에도 자주 침수되는 지역이거든요. 버스 기사가 물이 얕다고 판단해서 무리하게 진입하다가 물이 점점 차 가지고….]

전날 침수 우려로 일부 주민이 대피하기도 했던 파주에는 새벽부터 50mm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취재기자ㅣ이형원
영상편집ㅣ김희정
화면제공ㅣ파주소방서
자막뉴스ㅣ서미량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