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지하철 파업 D-1...노사, 막판 협상 재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오늘(21일) 막판 협상을 재개했습니다.

협상 결과에 따라 내일(22일) 파업 여부가 결정 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기성 기자!

4차 본교섭은 언제 시작했습니까?

[기자]
노사는 조금 전인 오후 4시에 만났습니다.

양측은 본교섭 재개 16분 만에 정회했고, 지금은 실무 교섭을 하면서 입장 차를 조율하고 있습니다.

본교섭은 잠시 뒤인 오후 5시 20분쯤 재개합니다.

양측이 얼굴을 맞댄 건 지난 8일 이후 처음입니다.

지난 9일과 10일 이틀 동안 이른바 '경고 파업'을 앞두고 마주 앉았지만, 그땐 합의안 마련에 실패했습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 노조 조합원을 모두 포함한 연합교섭단이 협상장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교섭에서 노사 합의안이 안 나오면 민주노총 소속인 서울교통공사 노조 조합원들만 내일 첫 근무자부터 총파업에 참여합니다.

쟁점은 인력 감축입니다.

노조는 사측이 오는 2026년까지 인력 2천2백여 명을 감축하기로 한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사측은 막대한 적자 규모를 줄이려면 인력을 줄일 수밖에 없다면서 맞서고 있습니다.

노사는 사전에 '필수 유지 업무 협정'을 체결해서, 파업해도 평일 출근 시간인 오전 7시~9시 열차는 평소처럼 운행합니다.

하지만 퇴근길 혼잡은 불가피합니다.

1차 파업 때 서울교통공사는 평소 87% 수준 운행률을 목표로 했지만, 실제 운행률은 75% 정도였습니다.

9호선과 경의중앙선, 신분당선은 차질없이 운행합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