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충북 최대 현안 '중부내륙특별법' 6월 중 판가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충북의 주요 숙원 사업 가운데 하나가 중부내륙발전지원 특별법 제정입니다.

과거 개발정책에서 소외됐던 중부내륙지역의 권리를 회복하는 내용이 담겨 있는데요.

이르면 이달 중순부터 국회에서 특별법 심사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여 그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성우 기자입니다.

[기자]
"중부내륙특별법 조속히 통과시켜라!"

정치권과 충북 지역 시민단체 등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충북 최대 숙원사업인 중부내륙발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서입니다.

중부내륙특별법은 지난 40여 년간 충북을 비롯해 중부내륙지역이 댐 건설과 국립공원 지정 등으로 각종 규제와 불이익 등을 받아온 것을 보상하자는 취지.

특히 중부내륙을 지원해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자는 목적에서 지난해 말 법안이 발의됐습니다.

[유철웅 / 충북민간사회단체 총연합회장(지난달 30일) : 우리는 할 수 있다. 우리 충북도민은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법안은 해당 상임위원회인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상정됐으나,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

이르면 이달 중순쯤 국회 행정안전위 법안소위 심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이지만,

제때 이뤄지지 않는다면 일정을 고려할 경우 법안이 자동폐기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자 충북 지역 정치권과 행정, 시민단체 등이 법안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결집하고 나선 겁니다.

[김영환 / 충북도지사 : 정부가 계획을 세워서 점진적으로 이런 (중부내륙) 지역에 대한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는, 규제를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기본적인 법이기 때문에….]

충북 최대 현안 사업인 '중부내륙 특별법'.

충북 민관정 공동위원회는 특별법의 연내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100만인 서명운동에 들어가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YTN 이성우입니다.


촬영기자 : 원인식


YTN 이성우 (gentl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