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경찰 수사 의뢰...대상은 前 최문순 지사

강원도, 경찰 수사 의뢰...대상은 前 최문순 지사

2023.06.05. 오후 6:1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인천 전세 사기’ 주범 남 모 씨가 시행사 대표
강원도 자체 감사 진행…각종 특혜 사실 확인
강원도, 최문순 전 지사 상대로 경찰 수사 의뢰
강원도 드론 택시 개발에 예산 131억 원 투입
AD
[앵커]
강원도가 전직 최문순 지사를 상대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강원도가 진행한 동해 망상지구와 드론 택시 개발 사업 때문입니다.

두 사업 모두 특혜 의혹이 일고 있고, 자체 감사 결과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망상지구 개발은 동해안 경제자유구역 사업의 일환입니다.

동해안에 8천억 원을 들여 국제 관광도시를 만들자는 건데, 최문순 전 지사 역점 사업이었습니다.

그런데 사업 초기부터 특혜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상할 정도로 특정 시행사를 몰아줬다는 겁니다.

해당 시행사 대표는 바로 인천 전세 사기사태 주범이자 건축왕으로 불리는 62살 남 모 씨.

강원도 협약 당시 남 씨는 직접 투자 계획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남ㅇㅇ / 인천 전세사기범(구속중) : 망상 제1지구 개발 사업에 대한 투자 협약을 체결하게 되었습니다. 주거, 상업, 리조트 개발 사업에 미화로 1억 달러를 투자하고….]

자체 감사를 벌인 강원도는 특혜 정황을 확인했습니다.

심사부터 선정까지 자료가 부실하고, 지정 절차 역시 부적절했다는 겁니다.

특히 남 씨의 회사는 법이 정한 경제자유구역 내 사업자 기준에도 해당하지 못했지만, 여러 차례 사업부지 쪼개기를 통해 시행자로 지정됐습니다.

강원도는 최문순 전 지사와 전 동해안 경제자유구역청장 등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감사 결과를 국가수사본부에 보내기로 했습니다.

드론 택시도 마찬가지입니다.

강원도는 3년 전 액화 수소 택시 개발을 위해 130억 원이 넘는 예산을 특정 기업에 퍼줬습니다.

하지만 감사 결과 기본 설계도 없이 업체는 사전 내정됐고, 기술 검증은 물론 채권 확보도 하지 않았습니다.

[박동주 / 강원도청 감사위원장 : 그럼 그(사업 추진) 과정에 전임 지사의 역할이 어느 정도 관여가 되지 않았느냐. 이게 동자청장, 본부장 혼자서 결정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강원도 감사 결과에 대해 최문순 전 강원지사는 입장문을 통해 망신주기식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망상지구의 경우 이미 과거 검찰 조사와 강원도 감사에서 혐의 없음, 문제 없음으로 종결 처리된 사안이고,

첨단 미래 산업에 대한 투자이자 정책적 판단인 드론 택시 개발 역시 정치적 판단에 따라 의도된 감사를 진행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강원도가 추진했던 2개 사업과 관련된 특혜 의혹과 이후 진행한 자체 감사.

의혹을 들추는 과정에서 전직 강원지사는 물론 기관단체장과 정치인 이름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강원도 스스로 이번 사업에 각종 특혜와 문제가 있었다고 고백한 가운데, 앞으로 있을 경찰 수사가 주목됩니다.

YTN 지환입니다.



YTN 지환 (haji@ytn.co.kr)
촬영기자: 박진우
그래픽: 주혜나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