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주에서 대구가던 아시아나항공 착륙 전 문 열려...12명 호흡곤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제주에서 출발해 대구로 오던 아시아나항공 비행기가 착륙 직전에 문이 열리는 사고가 났습니다.

승객이 레버를 잘못 조작한 거로 알려졌는데요.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윤재 기자!

[기자]
네, 대구경북취재본부입니다.

[앵커]
사고가 난 게 언제쯤이죠?

[기자]
네, 우선 신고가 들어온 시간은 오후 1시 8분입니다.

사고가 난 건 이보다 이른 12시 반쯤으로 추정됩니다.

사고 비행기는 오전 11시 58분에 제주 공항에서 이륙해서 낮 12시 37분에 대구 공항에 착륙했는데요.

착륙을 앞두고 700피트 상공, 그러니까 활주로에서 200m 높이에서 갑자기 문이 열렸습니다.

착륙 과정에 다른 문제는 생기지 않았고, 승객이 추락하는 사고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문이 열리면서 승객 12명이 호흡 곤란 증상을 보였습니다.

이 가운데 9명이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 도움으로 병원에 옮겨졌습니다.

이 비행기는 A321-200 기종으로 승객 194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사고는 승객 실수에서 시작된 거로 보입니다.

비상구 쪽에 있던 30대 남성이 본인이 레버를 조작했다는 진술을 한 거로 알려졌는데요.

경찰이 이 남성 신병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와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이윤재 (lyj10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