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시설" vs "반드시 지켜" 서울광장 분향소 갈등 고조

"불법 시설" vs "반드시 지켜" 서울광장 분향소 갈등 고조

2023.02.06. 오후 4:2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기습 설치한 서울광장 분향소를 두고 서울시와 유족 간 대치가 팽팽합니다.

서울시가 자진 철거 시한을 연장하면서 당장 충돌은 피했지만, 유가족도 절대 물러설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하며 갈등이 길어질 조짐입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4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기습적으로 설치한 서울광장 분향소.

서울시가 철거하라고 통보한 시한이 다가오면서 긴장감이 높아졌지만 서울시가 당장 강제 절차에 돌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치며 충돌은 피했습니다.

시는 전례를 고려해 자진 철거 계고를 최소 두 차례 한 뒤 집행할 예정입니다.

다만 허가 없는 불법 시설물인 만큼 충분한 계고 이후에도 철거하지 않을 경우 원칙적으로 대응할 방침임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동률 / 서울시 대변인 : 허가받지 않고 설치된 것에 관련 법령과 규정대로 하되, 최근 판례를 보면 2회 이상 계고를 요건으로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족들과 시민단체는 절대 철거할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이들은 분향소가 시민 통행에 방해되지 않는다며 시가 주장하는 충돌이나 안전 문제는 없다고 성토했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시민이 광장에서 온전히 추모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종철 / 이태원 참사 유가족 대표 : 서울시 광장 앞에 12월 2일에 합동 분향소 차렸던 것처럼, 그때는 영정과 위패는 없었지만 지금은 아이들의 영정과 위패가 다 있습니다. 다시 한번 요청드리겠고요.]

일부 유족들은 오세훈 시장과 면담하게 해달라며 시 청사 안으로 진입하다가 실신해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습니다.

서울시는 이태원에 가까운 녹사평역사 안에 추모공간을 마련할 것을 거듭 제안하고 있지만, 유족들은 지하 4층에 있어 찾아가기도 힘들다며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양측이 좀처럼 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