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지하철 파업 예고 D-1...오후 2시 막판 협상 돌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 지하철 노사가 총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둔 가운데 오후 2시에 다시 막판 협상에 돌입합니다.

협상이 오늘까지 결렬되면 노조는 내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으로 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차유정 기자!

오늘 협상은 언제 다시 이뤄집니까?

[기자]
네 오늘 오후 2시부터 재개됩니다.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진행됩니다.

원래 본교섭 날짜는 어제였는데요.

입장 차만 확인하고 20여 분만에 협상이 중단됐죠.

다만, 노조는 사측이 진전된 교섭안을 내놓으면 다시 테이블에 마주 앉겠다고 했고, 사측도 총파업이라는 극단적 사태까지 피해야 한다며 끝까지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인 만큼 오늘 다시 협상이 속개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노조가 제시한 교섭 시한은 오늘 오후 6시까지로 오후까지 협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갈등의 쟁점은 뭔가요?

[기자]
주요 쟁점은 인력 감축 여부입니다.

1조 원대 재정난을 겪고 있는 서울교통공사는 오는 2026년까지 정원 10%에 가까운 인력 천5백여 명을 줄일 방침입니다.

이에 노조는 전면 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지난해에도 사측이 분명 강제 구조조정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이를 어겼다고 말합니다.

오히려 현재 '2인 1조' 근무규정까지 지키기 힘든 상황인 만큼 추가 인력 확충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조가 예고한 총파업 시작일은 내일입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일부 구간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총파업이 진행되면 노조는 필수유지인력을 고려해도 노선별 운행률이 50%~70% 정도가 될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공사는 대체인력 등이 있어서 그보다는 높을 거라고 설명하는데 어쨌든 지하철 운행 차질이 불가피해져 시민 불편이 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도 총파업에 대비한 비상 수송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퇴직자와 협력업체 직원 등을 확보해 평시대비 83% 수준 인력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출근 시간에는 지하철을 평시 수준으로 정상 운행하고 낮 시간대는 평시의 72% 정도로 운행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KTX와 무궁화호 등을 운영하는 철도노조도 금요일인 오는 12월 2일 파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철도노조는 민영화 정책 철회 등을 요구했지만, 정부가 천여 명이 넘는 인력 축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투쟁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전국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