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권 따라, 교육감 따라 바뀌는 교육 자료..."전량 폐기"

실시간 주요뉴스

강원교육청이 전국 시·도 교육청 대표해 제작
교육부 "역사적 사실 누락 등 다수 문제 발견"
"평양에 대한 긍정 측면만 부각…이념 편향성"
"개성공단 가동·폐쇄 관련 균형도 잡지 못해"
강원교육청, 일선 학교에 14권 남아…폐기 예정
[앵커]
일선 교육청이 2년 전 제작한 북한 소개 교육 자료를 두고 최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역사적 사실이 빠지고 편향된 내용이 수록됐다는 지적 때문인데요.

어떻게 된 일인지, 홍성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년 전 강원도 교육청이 만든 가이드북.

통일 이후 학생 수학여행이나 체험학습이 가능한 북한 지역을 소개하고 방문 절차를 안내하기 위해 만든 교육자료입니다.

교육부가 특별교부금 2억 원을 투입했고 당시 진보교육감이 있던 강원도교육청이 전국 시·도 교육청을 대표해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교육부는 최근 해당 가이드북 검토 결과, 역사적 사실이 빠졌고, 북한을 미화하는 등 다수의 문제가 발견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교육부가 문제 삼은 가이드북입니다.

강원지역 일선 학교에 모두 697권이 보급됐습니다. 교육부는 최근 강원도교육청에 이 책을 전량 회수해 폐기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책 8쪽과 27쪽, 38쪽 등 정확한 페이지를 들며 북한의 남침 사실을 빠뜨렸고, 평양에 대한 긍정적인 측면만 부각했으며, 북한 홍보 활동을 강조했다는 게 이유입니다.

이 외에도 개성공단 가동과 폐쇄와 관련해 균형을 잡지 못했고, 자료나 사진 등도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꼬집었습니다.

올해 치러진 선거에서 보수 교육감이 당선된 강원 교육청 역시 교육부와 같은 입장.

전수 조사 결과, 대부분 학교에서 폐기 또는 분실돼 현재 강원지역 중·고등학교에 남아 있는 건 14권이 전부라며, 이마저도 모두 회수해 폐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병정 / 강원도교육청 대변인 : 가이드북 배포 및 활용 여부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했고, 즉각 회수해 폐기할 예정입니다.]

해당 가이드북 제작을 추진한 당시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북한 남침은 누구나 다 아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이를 부정한 것도 일부러 빠뜨린 것도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전 강원도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 "(북한의 남침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고 역사적으로도 증명된 건데, 평화를 생각하고, 평화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에 그 부분을 안 넣을 뿐이지, 그걸 부정하거나 그런 건 아니잖아요."

일각에선 역사 교과서나 교육 자료의 경우 정권이나, 교육감이 바뀔 때마다 되풀이되는 이념 논쟁을 중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