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부산 신규 확진자 8백 명대 급증...설 연휴 방역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부산지역 신규 확진자 8백 명대…연일 최고치 경신
부산시 "확진자 예상보다 빠르게 급증…재택치료 중심 관리"
대구·경북 확진자 급증…2년 전 1차 대유행보다 ’심각’
오미크론 변이 확산…전남도 귀성객 자가진단 검사소 운영
[앵커]
비수도권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부산지역의 일일 확진자가 처음으로 8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설 연휴를 앞둔 상황이라 방역 당국의 걱정도 깊어지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지역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차상은 기자!

[기자]
부산시청 앞 임시선별검사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부산지역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부산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까지 8백 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나왔는데요.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유흥주점을 중심으로 한 감염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학교와 학원, 식당처럼 일상적인 공간에서의 감염이 광범위하게 퍼진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신규 확진자 규모와 비교하면 위·중증 환자가 크게 늘지 않고 있다는 점인데요.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20%에 조금 못 미치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어제 브리핑에서 확진자가 예상보다 빠르게 급증하고 있다며 재택치료 위주로 관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역학조사가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기 때문입니다.

부산시는 중환자를 빠르게 찾아내 치료하는 방식으로 확진자 관리에 변화를 주겠다는 입장입니다.

내일부터는 지역 내 선별검사소에서 신속항원검사가 도입되는데요.

만 60세 이상이거나 확진자의 접촉자, 의심증상이 있는 사람 등만 기존과 같은 PCR 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앵커]
부산을 제외한 다른 지역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부산과 마찬가지로 대구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어제 자정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7백70명을 기록했습니다.

2년 전 1차 대유행 당시 최고치였던 일일 확진자보다 30명 가까이 많습니다.

인접하고 있는 경북에서도 4백89명이 신규 확진됐고, 상대적으로 안정세를 보였던 울산에서도 백50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나오며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가 우세종으로 자리잡은 광주와 전남에서도 확산세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데요.

전남도는 자가진단 키트 23만 개를 확보해 집단 감염 지역과 고위험시설에 긴급 지원하고, 목포와 여수, 나주, 순천역 등에 자가진단 검사소를 설치해 설 귀성객이 검사받을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부산시청 앞 임시선별검사소에서 YTN 차상은입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