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붕괴 사고 피해자 수색 장기화...24시간 수색 돌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광주 신축 아파트가 무너진 지 2주째입니다.

현장에서는 아직도 실종된 작업자 5명을 찾는 구조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지난 주말 타워크레인이 해체되면서 오늘 아침부터는 24시간 수색·구조에 돌입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현호 기자!

[기자]
네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작업자 수색·구조 작업이 장기화하고 있는데요.

오늘부터는 구조작업도 달라진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부터는 실종자 수색, 구조 작업이 24시간 지속 체계로 전환됩니다.

어제 브리핑을 통해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밝힌 내용인데요.

소방청 구조단과 현대산업개발이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하며 24시간 교대 조를 편성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위험도가 비교적 낮은 현장을 중심으로 심야 시간을 피해 수색이 진행됐는데요.

현대산업개발은 지난주 금요일부터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을 벌였고요.

그 결과 타워크레인이 넘어질 가능성이 크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심야 시간에 수색 작업을 하더라도 크게 위험하지 않다고 판단한 겁니다.

우선 전국 소방력 동원령에 따라 붕괴 현장에 온 전문 구조대원 14명이 추가 투입됩니다.

이들은 해외 대형 재난 현장에 파견돼 구조 활동에 참여한 경험이 있습니다.

[앵커]
애초 하루 걸릴 것으로 예상했던 타워크레인 제거는 결국 사흘이 걸렸지만, 목표한 만큼 해체하지 못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무너진 아파트에는 145m 타워크레인이 추가로 넘어질 가능성이 제기됐었습니다.

이 때문에 상층부 수색 구조 작업에 걸림돌이 됐었는데요.

그래서 지난 21일부터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타워크레인에 있는 27톤짜리 무게 추와 55m 붐대를 떼어냈고요.

추락 위험이 컸던 외벽 거푸집도 제거했습니다.

그러나 애초 계획과 달리 조종실 등 타워크레인 상단에 있는 구조물은 철거하지 못했는데요.

무리하게 해체했다가 더 위험해질 수 있다는 점이 고려됐습니다.

붕괴 사고 구조와 수습 작업이 장기화하자 정부도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이 참여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꾸렸습니다.

앞으로 노동자 수색과 현장 수습, 피해 지원을 총괄하게 되는데요.

본부장인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늘 오후 3시, 붕괴 사고 현장에서 첫 회의를 열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에서 YTN 나현호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