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명 사상' 청주 배터리 공장 화재 현장감식...유증기 폭발 추정

실시간 주요뉴스

어제(21일)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친 충북 청주 배터리 공장 화재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현장감식이 진행됐습니다.

경찰과 소방, 고용노동부 등 관계 기관들은 불이 났던 공장에 들어가 최초 발화지점으로 지목된 4층 보일러실을 중점적으로 살폈습니다.

화재 원인은 유증기 폭발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참여하는 공식 합동 감식은 다음 주 월요일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어제 오후 충북 청주시 오창읍에 있는 배터리 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나 4시간여 만에 진화됐으며, 직원 1명이 숨지고 3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YTN 이상곤 (sklee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