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또 역대 최다' 서울, 천4백여 병상 준비·재택치료자 외래센터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 신규 확진 2,268명 ’역대 최다’…양성률 2.0%
서울 중증환자 전담병상 가동률 90% 넘어서
코로나 외래진료센터 8곳 준비…재택환자 대면 진료
재택환자 응급센터 24시간 운영…응급 처치·처방·수술
의료진·일반환자 치료 과부하…"확진자 폭증 막아야"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장 심각한 곳은 서울입니다.

이틀 연속 서울에서만 2천 명 이상 새로 확진됐는데요.

서울시는 2천5백여 병상을 추가 확보하고, 재택치료 확진자가 대면 진료받을 수 있는 외래 진료센터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구수본 기자!

전국 확진의 40% 이상을 서울이 차지하는데, 확산세가 얼마나 심각합니까?

[기자]
서울에서는 어제 하루 2천268명이 확진됐습니다.

이틀 연속 2천 명을 넘겼고, 코로나19 역대 최다 확진 규모입니다.

양성률은 2.0%로 올라섰습니다.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감염병 전담병상 가동률은 이미 70%를 넘겼고, 중증환자 전담병상 가동률은 90%를 넘어서 턱끝까지 차올랐습니다.

서울시가 병상 총동원에 나섰는데요.

현재 운영 중인 2천688병상에 최대 천411개 병상을 늘린다는 목표입니다.

먼저 전담병원으로 운영 중인 4개 시립병원에 더해, 이달 안에 서울의료원과 보라매병원에서 193병상을 확보합니다.

행정명령으로 민간병원에서 513개 병상을 확보 중이고, 의료기관 협조를 통해 705병상을 준비 중입니다.

또 임신부 환자용 9개 병상을 따로 운영하고, 대학기숙사 1곳을 52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로 추가 운영합니다.

[앵커]
재택치료자를 위한 대면 진료센터도 운영한다면서요?

[기자]
네, 서울시가 코로나 외래진료센터를 올해 안에 8곳 운영합니다.

재택치료 중인 고령자나 기저 질환자 등이 필요할 경우 엑스레이 검사 등을 받을 수 있도록 합니다.

재택치료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중증으로 악화하는 일을 예방하는 역할입니다.

또 재택환자 응급센터도 운영해 24시간 응급 처치와 처방,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로 했습니다.

재택치료 환자 관리체계도 재정비합니다.

자치구별로 관리의료기관을 추가 지정해 의료인이 하루 2번씩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자치구 전담팀도 확대합니다.

하지만 코로나 의료 대응을 늘릴수록 의료진 부족과 다른 환자 치료에는 부하가 걸릴 수밖에 없는데요.

결국 확진자 폭증을 막을 근본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방역 당국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지금까지 YTN 구수본입니다.


YTN 구수본 (soob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