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카인 4천만 명 동시 투약분, 배달 사고로 우리나라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부산에 도착한 수입 컨테이너에서 무려 4천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코카인이 나왔습니다.

페루에서 출발해 중남미 국가에 갈 코카인 400kg이 배달 사고로 우리나라까지 왔다는 게 검찰 판단입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보카도 수입 컨테이너에 포댓자루가 나옵니다.

모두 8개 자루에 각각 50개씩 소포장 된 코카인이 발견됩니다.

모두 더해 4백㎏으로 역대 최대 적발량의 4배나 되고 무려 4천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습니다.

해당 컨테이너는 지난 9월 20일쯤 페루에서 출발했습니다.

이어 에콰도르와 과테말라, 멕시코를 거쳤고 태평양을 건너 일본에 들른 뒤 지난 24일에 부산항 신항에 도착했습니다.

수사를 벌인 검찰은 코카인 목적지가 에콰도르나 과테말라, 멕시코인데 이른바 '배달 사고'가 나 우리나라까지 온 거로 판단했습니다.

우선 수입 아보카도가 우리나라에서는 필수 검역대상인데 컨테이너를 열자마자 보이는 곳에 코카인이 둔 것은 일부러 적발되려고 했다고 볼 수밖에 없어서입니다.

또, 코카인과 함께 배터리 수명이 최대 13일 정도인 위치추적기가 나왔는데 화물은 한 달이 넘는 시간이 지나 부산에 도착했으니 원래 목적지는 배터리가 꺼지기 전에 들른 중남미 국가라는 추정도 할 수 있습니다.

검찰은 우리나라에서 밀반입에 관여한 사람이 없고 우리나라가 실제 목적지가 아니라는 개연성이 큰 점을 고려해 압수한 코카인을 전량 폐기 처분하고 수사를 마무리했습니다.

YTN 김종호입니다.


YTN 김종호 (ho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