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때 이른 추위 속 단풍 절정...나들이객 '북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느덧 가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때 이른 한파에 강원 산간에서는 얼음이 얼기도 했지만, 단풍 명소와 축제장에는 나들이객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휴일 표정을 허성준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기자]
설악산 봉우리 곳곳에 단풍이 시작됐습니다.

능선을 따라 울긋불긋한 자태가 끝없이 펼쳐집니다.

정상에서 시작한 단풍은 산 전체의 절반 정도를 물들였습니다.

때 이른 한파가 심술을 부리지만, 가을 정취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발길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이미숙 / 서울 방배동 : 겨울옷이 준비가 안 된 상태로 와서 좀 걱정했는데 지금 날씨가 너무 화창해서 참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도심에서는 가을 축제가 한창입니다.

코로나19로 주요 행사들이 큰 폭으로 축소됐지만, 흥겨운 분위기 만큼은 여전합니다.

쌀쌀한 날씨도 아랑곳하지 않는 젊은이들은 목도리에 점퍼를 입고 도심 곳곳을 누빕니다.

[정성원 / 경북 구미시 신평동 : 햇볕은 따사로운데 바람이 좀 차가워서 따뜻하게 입고 나왔는데도 조금 춥네요. 사람들이 다 두껍게 입고 다녀서 겨울 같아요.]

늦더위가 사라진 뒤 찾아든 영하권 날씨는 남부권 주요 명산들의 단풍을 앞당길 것으로 보입니다.

그만큼 나들이객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보여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큽니다.

방역 당국은 여행할 때는 가능한 개인 차량을 이용해 가족 단위로 이동하고, 의심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허성준입니다.


YTN 허성준 (hsjk2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