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남 8개 시·군 태풍주의보...오후부터 빗줄기 굵어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태풍이 남해안 지역으로 근접하면서 경남에도 비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고되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종혁 기자!

지금 태풍이 근접하고 있는데요. 경남 지역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저는 지금 경남 창원시 마산항에 나와 있는데요.

오전보다 빗줄기가 많이 굵어진 상황입니다.

바람도 오전보다는 다소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다만 바다 쪽을 보면 파도는 그렇게 높게 일렁이고 있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현재 경남 지역에는 창원과 통영을 비롯해 8개 시군에 태풍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태풍 영향으로 보시는 것처럼 제가 지금 나와 있는 이곳 마산항을 비롯한 각 항·포구에는 선박 1만 3,000여 척이 대피했습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섬 지역을 오가는 여객선 운항도 차질을 빚고 있는데요.

여객선 14개 항로 24척과 도선 26개 항로 34척이 어제 오후부터 운항을 중단했습니다.

지리산 국립공원도 탐방로와 대피소, 야영장 등 모든 시설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태풍이 남해안에 근접하면서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곳은 120mm가 넘는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앞으로 오후 3시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다만 아직 경남 지역에 내린 비의 양은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

낮 12시를 기준으로 통영 사량도에 41.5, 거제 40.4, 내륙 지역인 합천에 28mm가 내렸습니다.

하천 산책로와 저지대 상습 침수구역, 또 농경지 등이 침수가 우려되는 만큼 접근을 삼가야 합니다.

또 강한 바람도 예보됐는데요.

해안 지역을 중심을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0~30m가 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통영 매물도에는 초속 25.2m가 넘는 강한 바람이 관측되기도 했습니다.

비닐하우스 같은 농업 시설물이 날아가고 공사장 가림막과 간판 등도 떨어질 우려가 있는 만큼 안전사고에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또 바다에도 물결이 4~8m로 일 것으로 예상되어서 시설물 피해 없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창원 마산항에서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