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비수도권 4차 대유행 최다 확진...대형마트·식당 연쇄 감염

실시간 주요뉴스

경남 창원시 대형마트 무더기 확진…선별검사소 북새통
대형마트 확진자 사흘 만에 두자릿수…방문자 2만 명 추산
창원시 거리두기 4단계…경남 도시지역 중심으로 감염 확산
부산 신규 확진자 연일 1백 명대…가족·지인 연쇄 감염
[앵커]
비수도권에서 하루 사이 늘어난 확진자가 7백 명에 육박해 4차 대유행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습니다.

경남 창원에서는 대형마트 방문자 수만 명이 진단 검사를 받느라 북새통을 이뤘고, 부산에서는 확진자가 연일 백 명 넘게 나오고 있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창원시에 있는 코로나19 선별검사소.

폭염에도 불구하고 검사받으려는 사람들로 긴 줄이 생겼습니다.

지역 내 대형마트에서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자, 마트를 방문했던 시민들이 한꺼번에 몰린 겁니다.

[김성희 / 경남 창원시 : 집에서 오전 9시에 나섰으니까 (검사받기까지) 5시간 가까이 걸렸습니다. 검사받으라는 문자를 받자마자 이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몰려서 이런 것 같습니다.]

해당 마트에서의 감염은 지난 2일을 시작으로 사흘 만에 두자릿수로 늘었습니다.

창원시는 지난달 26일부터 최근까지 방문자를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권고했는데, 2만 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권양근 / 경상남도 복지보건국장 : 현재 직원 약 1백80명의 전수 조사가 진행 중이고, 재난문자를 통한 검사 추이를 통해 방문자 중 확진자는 없는지 추적 관리할 예정입니다.]

경남에서는 창원시가 거리두기 4단계 격상을 결정한 가운데 도시지역을 중심으로 하루 확진자가 80명 넘게 나오는 등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에서는 확진자가 연일 백 명 넘게 나오고 있습니다.

가족과 지인, 직장 동료 등을 통한 연쇄 감염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냉방을 하느라 밀폐상태에 가까운 실내 공간이 바이러스 확산의 원인으로 꼽힙니다.

[안병선 / 부산시 시민건강국장 : 냉방을 위해서 창문을 닫거나 문을 닫아서 실제 밀폐된 환경을 만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공간도 주기적으로 창문이나 문을 열어서 환기해야 (감염 관리가 가능합니다.)]

대전과 충남에서는 하루 확진자가 각각 70명대를 기록하는 등 비수도권의 신규 확진자는 7백 명에 육박해 4차 대유행 이후 최다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YTN 차상은입니다.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