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야유회서 동료 물에 빠뜨려 익사시킨 30대 금고 6개월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야유회서 동료 물에 빠뜨려 익사시킨 30대 금고 6개월

2021년 07월 03일 10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야유회서 동료 물에 빠뜨려 익사시킨 30대 금고 6개월
직장 동료를 강물에 빠뜨려 익사에 이르게 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이 1심에서 금고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춘천지방법원은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31살 A 씨에게 금고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의 한 음식점 직원인 A 씨는 동료들과 함께 지난해 8월 17일 오전 강원도 춘천의 한 리조트로 야유회를 왔습니다.

이날 오후 리조트에 설치된 수상레저시설인 바지선 위에서 직원들과 피해자 B 씨는 음식점 사장을 강물에 빠뜨리려고 장난을 치고 있었습니다.

이 같은 모습을 본 A 씨는 바지선 가장자리에 서 있던 B 씨를 밀어 강물에 빠뜨렸고,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던 B 씨는 물에 빠져 숨졌습니다.

당시 리조트 안전관리 직원들이 물에 빠뜨리는 장난을 하지 말라고 경고도 했지만, A 씨는 이를 어겨 B 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해당 사건은 A 씨가 주의의무를 위반해 발생했고, 유족들에게 큰 상처를 남겼다고 볼 수 있지만,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8,500만 원을 유족 측 상대로 공탁한 점을 고려해 금고 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