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정형편 비관' 일가족 살해 가장에 징역 15년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가정형편 비관' 일가족 살해 가장에 징역 15년

2021년 04월 08일 16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가정형편 비관' 일가족 살해 가장에 징역 15년
가정 형편을 비관해 아내와 두 자녀를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전주지법 군산지원은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43살 A 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죄를 모두 인정하고 있고, 증거로써도 유죄가 인정된다면서도 어려운 형편 속에서 자녀들의 삶을 앗아야만 했던 죄책감에 평생 살 것으로 보인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1월 6일 오후 전북 익산시 모현동 아파트에서 아내와 아들, 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A 씨 역시 극단적 선택을 해 맥박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지만, 치료 후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김민성 [kimms07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