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종시 공무원 투기 의혹' 의회에서 자료 빼냈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정지 땅 투기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세종시청 공무원이 토지 거래 당시 시의회 사무처에서 일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시의회에서 진행된 산업단지 관련 보고 과정에 정보를 얻은 뒤 땅 투기가 이뤄졌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세종 지역 땅 투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피의자는 모두 7명입니다.

이중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예정지 발표가 나온 지난 2018년 8월보다 7개월 앞서 함께 땅을 산 사람은 5명으로, 한 명은 세종시청 직원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직원의 시동생인 또 다른 세종시청 공무원 A 씨가, 토지 거래가 이뤄진 시점인 2018년 1월에 세종시의회 사무처에서 근무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A 씨는 당시 의회 운영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때문에 세종경찰청이 지난 19일 세종시청 산업입지과와 시의회 사무처 등 4곳을 압수 수색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경찰은 A 씨가 업무 과정에서 개발 관련 미공개 정보를 활용했는지 확인하는 데 집중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제로 토지 거래가 있기 2달 전인 2017년 11월,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회의록에는 시 경제산업국장이 "국가산단 조성 공동 대응을 위해 유관 기관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국토부 대응 자료를 작성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몇몇 세종시 의원들도 산단 예정지 인근 등에 땅을 가지고 있거나 매입해 앞서 투기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한 의원은 땅 구매 당시 시의원이 되기 전이라 산단 개발을 알 수 있는 위치가 아니었고, 아이들과 주말농장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세종시가 조사 대상을 다른 개발 지역으로 넓히고 선출직 공무원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성은정 /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 : 시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도 연서면이 아닌 다른 조치원이라든지 지역을 한정하지 않고 전체 범위로 넓히다 보면 다양한 공직자들의 비리나 의혹들이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세종시청 공무원 등을 불러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