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파산절벽 내몰리는 5060..."생활비 모자라 빚낸다"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파산절벽 내몰리는 5060..."생활비 모자라 빚낸다"

2021년 03월 01일 14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파산절벽 내몰리는 5060..."생활비 모자라 빚낸다"
서울시를 통해 개인파산·면책을 신청한 사람들은 주로 생활비 때문에 빚을 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복지재단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가 지난해 센터를 통해 개인파산·면책을 신청한 채무자 천여 명을 조사한 결과, 채무 원인으로 생활비 부족이 44.5%를 차지해 가장 많았습니다.

사업의 경영 파탄이 22%, 사기 피해 8.6%, 타인의 채무 보증이 6.8%로 뒤를 이었습니다.

신청자 연령대는 50대 이상이 83.3%를 차지했고, 신청자의 75.5%가 수급자 신분이었으며 총 채무액은 5천만 원~1억 원 구간이 23.9%로 가장 많았습니다.

센터는 중년을 넘긴 신청인 상당수가 가족의 경제·심리적 지지 없이 홀로 생계를 유지하며 일부는 가족 해체를 경험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